국민행동본부역사관- nachistory.com
 


[퇴임사] 존경하고 사랑하는 愛國시민 여러분! 그리고 海外동포 여러분!
국민행동본부 (2020.05.18) ㅣ 프린트하기

-여러분과 함께했던 지난 시간은 제 인생 최고의 순간이었습니다. 그동안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저 서정갑(徐貞甲)은 이제 지난 25년 동안 저의 分身이나 다름없었던 국민행동본부장 직(職)을 내려놓습니다.

청운(靑雲)의 꿈을 품고 조국 수호를 위해 청춘을 바친 30년 동안의 軍 생활을 끝낸 뒤, 인생의 2막을 육해공군해병대대령연합회(1995년 4월17일 창설), 그리고 국민행동본부와 함께 시작하여 마감하기까지 55년 동안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江山이 다섯 번 넘게 변하는 동안 저에게는 지켜야 할 조국이 있고 고락(苦樂)을 함께했던 전우들, 그리고 愛國시민 여러분이 있다는 사실 자체가 '힘의 원천'이자 '행복의 근원'이었습니다.

이 순간 저는 과거의 추억에 잠겨 감회를 전달하기보다는 몇 가지 당부의 말씀을 전하는 것으로 퇴임사를 대신하려고 합니다.

첫째, 우리 軍은 위국헌신(衛國獻身)이 군인 본분임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정권이 능력을 상실하면 다른 정당이 정권을 인수하면 되지만 우리 軍을 대신하여 대한민국을 수호할 존재는 없습니다. 설령 정치가 잘못된 길을 가고 있다 하더라도 軍은 시류(時流)에 영합하지 말고 憲法이 명령한 '국가의 안전보장과 국토방위의 신성한 의무를 수행하는 것을 사명'으로 하여야 할 것입니다.

둘째, 북한에 억류된 國軍포로들이 여태껏 조국으로 귀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루라도 빨리 북한에 생존해 있는 國軍포로를 귀환시켜야 합니다. 그들을 적진(敵陣)에 남겨놓고 우리끼리만 잘 먹고, 잘 사는 것이 부끄러운 일입니다. 이제 우리 모두 맹성(猛省)과 함께 국군포로 송환을 위한 노력을 실천에 옮겨야 합니다. 그들의 생애(生涯)가 얼마 남아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셋째, 우리는 나와 다른 것은 잘못된 것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틀리다'라는 말의 뜻은 두 가지인데 하나는 '다르다'이고, 다른 하나는 '잘못'이란 의미입니다. 즉, 나와 다르면 잘못됐다는 의식이 내포된 것입니다. 이래서는 愛國세력이 승리할 수 없습니다. 각자에게 주어진 한 모퉁이를 굳게 지키고 大同團結해야 합니다. 그러면 머지않아 천리(千里)를 비추게 될 것입니다(守一隅照千里).

그동안 저를 믿고 함께 해주신 愛國시민 여러분! 그리고 海外동포 여러분!

우리는 만날 때 헤어지는 것을 염려하는 것과 같이 헤어질 때 다시 만날 것을 믿습니다. 여러분과 함께했던 지난 시간은 제 인생 최고의 순간이었습니다. 그동안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대한민국  만세 !   국군  만세 !   자유통일  만세 !


2020.  5. 19.

*연락처: 010-5233-5722(徐貞甲)
      *홈페이지:http://nachistory.com/







국민투표를 실시하라!
탈북자 지성호와 태구민을 겨냥한 '마녀사냥'은 옳지 않다!


서정갑 본부장, 백선엽 대한민국육군협회 명예회장 예방(禮訪)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지난 9월 9일 미국에서 오신 국군포로송환 운동 회장이..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영웅에게 드리는 감사패
워싱터 동포들이 드리는 감사패
국군 포로 송환 위원회 감사패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문화일보] "우파를 조롱거리 만들어" 보수진영서도 강력 비판

2019년 2월11일자 [문화일보] 보도 “천안함 北소행 여부 놓고, 토론회..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서울 서초구 나루터로 4길 28 304동 206호 (우) 06522     (C) 2002 nachistory.com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